윤화섭 안산시장 “안산형 뉴딜 일자리사업 적극 추진…생계안정에 최선”

市, 다음달부터 11월까지 73개 분야 공공일자리 4천명 투입

김정화 | 기사입력 2020/06/08 [10:19]

윤화섭 안산시장 “안산형 뉴딜 일자리사업 적극 추진…생계안정에 최선”

市, 다음달부터 11월까지 73개 분야 공공일자리 4천명 투입

김정화 | 입력 : 2020/06/08 [10:19]

 

 

안산시(시장 윤화섭)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(코로나19) 극복을 위해 추진되는 정부의 ‘한국판 뉴딜’에 맞춰 4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‘안산형 뉴딜 일자리사업’에 시동을 건다.

 

8일 시에 따르면 고용 및 기업 안정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된 안산형 뉴딜 일자리사업은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 동안 실직자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.

 

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 장기화로 실직과 취업난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이 주 대상이며, 정부가 취약계층의 공공일자리를 확대하는 방침에 맞춰 마련됐다.

 

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전담부서인 ‘뉴딜일자리사업 TF팀’을 신설하는 한편, 시 전 부서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벌여 42개 부서에서 ▲생활방역 및 안전 ▲골목상권·소상공인 회복 ▲문화·예술분야 환경개선 ▲긴급 공공업무 지원 등 73개 공공일자리 사업을 발굴했다.

 

주요 일자리 사업으로는 ▲소상공인 인력지원 ▲중소기업 인력 지원 ▲어린이집 보육도우미 ▲불법 주정차 지도 ▲문화재 보존정비 등이다.

 

시는 이달 중 정부의 제3차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 국비를 포함해 모두 176억 원이 소요되는 일자리사업의 세부계획을 수립해 취약계층, 실직자, 휴·폐업자, 프리랜서 등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 4천여 명을 모집해 추진할 예정이다.

 

윤화섭 안산시장은 “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거나,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 등 막막한 시민이 늘고 있다”며 “취약계층 생계안정 및 경기침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산형 뉴딜 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한편 안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응 일자리사업으로 지난 2월부터 420여명의 인력을 채용해 관내 병원과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힘쓰고 있으며, 지난달부터 시행된 제2단계 희망일자리사업도 1단계보다 50여명 증가된 425명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많이 본 기사